커뮤니티

고객센터

Tel051-555-6511
Fax051-555-5880
- 월 ~ 금 : 오전9시 ~ 오후6시
- 토, 일, 공휴일 : 휴무
- E-mail :ket119@ket119.com

환경뉴스

News
제목 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4곳 선정, 수질 및 수생태계 개선 집중 지원
작성자 admin
작성일자 2024-04-03
조회수 55

▷ 하수도,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 등 우선 지원… 깨끗한 물환경 혜택 기대



환경부(장관 한화진)는 오염하천의 수질을 개선하고 훼손된 수생태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4곳의 하천을 ‘2024년 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’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.



선정된 4곳은 한강수계의 율곡천(용인시) 및 응천(음성군), 낙동강수계의 함안천(함안군), 영산강수계의 지석천(나주시)이다.



‘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’은 오염된 하천에 하수도, 비점오염저감시설 등 다양한 개선수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여 단기간에 수질 및 생태계를 개선하는 사업으로 2012년부터 추진하고 있다.



올해 선정된 하천 4곳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(BOD) 또는 총인(T-P) 농도가 ‘수질 및 수생태계 생활환경 기준 Ⅲ(보통) 등급*’으로 수질 상태는 중간 정도이며, 하천 주변 마을의 미처리된 생활하수와 축사 등에서 유입된 오염물질로 인해 악취가 발생되는 등 지역주민들의 지속적인 개선요구가 있었다.

* Ⅰa(매우좋음) ~ Ⅵ(매우나쁨)까지 7개 등급으로 구분되며, Ⅲ등급(보통)은 BOD 5㎎/ℓ 이하,  T-P 0.2㎎/ℓ 이하 수준



환경부는 이들 하천에 대해 2025년부터 5년간 하수도 및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 등 약 10개의 국고보조사업(국비 604억 원 소요)을 지원하며, 지자체에서도 생태하천복원 사업(3개, 287억 원)을 병행해 추진한다.



선정된 하천 4곳의 개선사업이 완료되면 수질이 Ⅱ(약간좋음) 등급* 수준으로 나아지고 수생태계의 건강 상태와 악취도 개선되어 지역 주민들에게 보다 쾌적한 친수공간이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* Ⅱ등급(약간좋음) : BOD 3㎎/ℓ 이하,  T-P 0.1㎎/ℓ 이하



한편 환경부는 지금(2023년 기준)까지 전국의 중소규모 하천 79곳을 대상으로 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을 추진해 왔다. 개선사업이 완료된 하천은 30곳이며, 사업추진 전보다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(BOD) 농도가 평균 약 35% 개선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. 대표적으로 금강수계의 신장천(서산시)의 경우 사업추진 전·후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(BOD) 농도가 약 48% 개선(7.1→3.7㎎/ℓ)되었고, 한강수계의 죽산천(안성시)도 약 31%(4.2→2.9㎎/ℓ)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.



김종률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“지역주민들이 깨끗한 물환경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오염하천 개선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



붙임  1. ’24년 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선정결과.

      2. 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수질개선 사례.  끝.

첨부파일
통합·집중형 오염하천 4곳 선정(보도자료)(물환경 3.27).pdf